[LG의인상] 깊은 바다, 뜨거운 불길 속 생명을 구한 황흥섭, 김부근, 최창호 씨 – LG 공식 블로그
본문 바로가기

[LG의인상] 깊은 바다, 뜨거운 불길 속 생명을 구한 황흥섭, 김부근, 최창호 씨

작성일2019-05-29

깊은 바다뜨거운 불길 속, 누구나 두려움을 느낄 위험한 장소로 이웃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기꺼이 몸을 던진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웃을 위해 깊은 바다와 불길 속으로 뛰어든 의인들

지난 19일 포항시 청하면, 황흥섭(48)씨는 인근 방파제를 주행하던 차량이 갑자기 바다로 추락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황씨는 즉시 119에 신고한 뒤 바다로 뛰어들어 조수석 창문을 망치로 깨고 문을 열어 운전자를 구조했습니다.

황씨는 응급구조사, 스킨스쿠버, 인명구조 강사 자격 등 수난구조 분야 베테랑으로 평소 의용소방대원으로 활동해왔습니다.

지난 13일, 울산 방어진항 부두 주자창에서도 승용차가 굉음을 내며 바다로 돌진해 추락했습니다.

현장을 목격한 김부근(56)씨는 곧바로 바다로 뛰어들어 30여 미터를 헤엄쳤고,

허우적대는 운전차를 차량 밖으로 끌어낸 뒤 부두 쪽으로 옮기고, 해경의 응급조치를 도왔습니다.

한편 지난 2월에는 서울 동부간선도로를 달리던 승용차가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으며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그곳을 지나던 최창호(30)씨는 불길에 휩싸인 차량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끌어낸 뒤 그를 안고 40여 미터를 달려 대피시켰습니다.

"차량이 물속에 잠기는 모습을 보고 운전자를 구해야겠다는 생각만으로 바다에 뛰어들었습니다." 한치의 망설임 없이, 그리고 너무나 당연하다는 듯이 소중한 생명을 구해낸 의인들의 선행은 더 나은 대한민국을 꿈꾸는 우리 모두에게 귀감이 되었습니다.

LG복지재단은 자신도 두려웠을 순간을 무릅쓰고 깊은 바다와 불길 속으로 뛰얻느 이들의 용기 있는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LG 의인상과 상금을 수여하기로 했습니다.

故 구본무 LG 회장은 "국가와 사회 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고 말했습니다.

LG는 앞으로도 우리 사회 속 의인을 기억하며 기업이 할 수 있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LG는 포항시와 울산광역시에서 사고로 바다에 추락한 차량과 서울에서 화염에 휩싸인 차량에서 각각 운전자를 구조한 황흥섭(48), 김부근(56), 최창호(30)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습니다.

황흥섭씨는 지난 19일 오후 6시경 포항시 북구 청하면 자신의 사무실에서 일을 하다 인근 방파제를 주행하던 한 차량이 추락방지구조물 사이로 다가가더니 갑자기 바다에 추락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황씨는 즉시 119에 신고한 뒤, 망치를 가지고 현장으로 달려가 바다로 뛰어 들었습니다. 이어 가라앉고 있던 차량 조수석 창문 유리를 망치로 깨고 문을 열어 운전자를 구조하고 출동한 소방대원에게 인계했습니다. 황씨는 응급구조사, 스킨스쿠버, 인명구조 강사 자격을 보유한 수난구조분야의 베테랑으로, 평소 의용소방대원으로 활동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부근씨는 지난 13일 울산광역시 동구 방어진항 앞 부두 주차장에서 한 승용차가 갑자기 굉음을 내며 바다로 돌진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김씨는 곧바로 바다로 뛰어들어 30여 미터를 빠른 속도로 헤엄쳐 침수 중이던 차량에 접근해 운전자를 밖으로 끌어낸 뒤 부두 쪽으로 옮겼습니다. 이어 김씨는 신고를 받고 도착한 해경과 함께 구조정이 도착할 때까지 물을 많이 마셔 의식이 없던 운전자에게 인공호흡 등의 응급조치를 도왔습니다.

황씨와 김씨는 “차량이 물속에 잠기는 모습을 보고 운전자를 구해야겠다는 생각만으로 바다에 뛰어들었다”며, “운전자를 안전하게 구해 정말 다행이다”라고 담담히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최창호씨는 지난 2월 서울 성동구 동부간선도로를 지나던 중 한 승용차가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최씨가 갓길에 차를 세우고 사고 차량으로 다가갔을 때 갑자기 보닛에서 화염이 시작돼 운전석 창문을 뒤덮었고, 운전자는 의식을 잃고 핸들에 쓰러져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최씨는 불길에 휩싸인 차량 문을 열고 핸들과 운전석 사이에 몸이 끼어있던 운전자를 가까스로 차 밖으로 끌어냈습니다. 이어 차량 폭발에 대비해 운전자를 안고 40여 미터를 달려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습니다. 최씨의 이 같은 선행은 사고를 당했던 군인의 상관이 최씨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LG 복지재단 관계자는 “얼굴도 모르는 이웃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깊은 바다와 불길 속으로 뛰어든 이들 시민들의 용기 있는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LG는 그 동안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들에게 수여하던 ‘LG 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올해부터는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해 지원하고 있습니다.

LG Blog 운영진 프로필

LG 블로그는 LG의 혁신 기술, 디자인, 사회공헌활동(CSR) 등 LG의 주요 소식을 포함, LG 임직원들의 이야기, 채용 정보, 생활 속 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여러분께 빠르게 전달해드리겠습니다. 많은 이야기와 함께 여러분과 더 큰 공감대를 형성하고 싶습니다. :)

'LG 의인상' 시리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