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의인상] 시민을 살리기 위해 망설임 없이 급류에 뛰어든 이영학 경장 – LG 공식 블로그
본문 바로가기

[LG의인상] 시민을 살리기 위해 망설임 없이 급류에 뛰어든 이영학 경장

작성일2019-06-27

사람을 살려야 한다 사명감 하나로
망설임 없이 급류에 뛰어든 사람이 있습니다.

"살리려면 지금뿐!" 물 속으로 뛰어든 경찰관

지난 5월 25일 오전 11시경 대전 서구 갈마지구대에 다급한 신고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도와주세요! 가족이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며 집을 나갔어요."

곧바로 출동해 구조자의 위치를 추적한 뒤 방동저수지 인근에 도착한 진잠파출소 이영학 경장(29)은 다리 아래로 뛰어내리고 있는 남성을 발견했고

찰나의 망설임도 없이 10m 교각 아래로 따라 뛰어들었습니다.

교각 밑은 소용돌이가 일어나는 와류현상으로 물살이 거세기 떄문에 자칫하면 본인의 안전도 장담할 수 없었던 상황 이 경장은 물살을 가르며 허우적 대고 있던 남성에게 접근한 후, 구명튜브를 이용해 안전하게 남성을 물 밖으로 끌어냈습니다.

구조된 남성은 응급조치 이후 인근 병원으로 무사히 이송되었고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떻게든 살려내야 하는데 저수지를 돌아 내려가면 너무 늦어질 것 같다는 생각뿐이었습니다." 경찰로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입니다. - 이영학 경장(29)

LG복지재단은 자신의 안전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서 자신보다 시민의 안전을 먼저 생각한 이 경장의 투철한 사명감을 함께 격려하기 위해 LG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습니다.

LG는 국가와 사회 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우리 사회 속 의인을 기억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LG는 지난달 대전광역시 유성구 방동저수지에 뛰어든 시민을 구한 이영학(29) 경장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습니다.

진잠파출소 소속 이 경장은 지난 5월 25일 2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며 집을 나갔다는 신고를 받고 즉시 출동했는데요.

남성의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이 경장은 방동저수지에 도착했고, 물살이 빨라 위험에 처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지체 없이 다리 난간을 넘어 10m 아래 저수지에 뛰어들었습니다.

이 경장은 허우적대고 있던 남성에게 접근한 후, 구명튜브를 이용해 안전하게 물 밖으로 끌어내 응급조치를 하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자신보다 시민의 안전을 먼저 생각한 이 경장의 투철한 사명감을 함께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LG는 그 동안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들에게 수여하던 ‘LG 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올해부터는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해 지원하고 있습니다.

LG Blog 운영진 프로필

LG 블로그는 LG의 혁신 기술, 디자인, 사회공헌활동(CSR) 등 LG의 주요 소식을 포함, LG 임직원들의 이야기, 채용 정보, 생활 속 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여러분께 빠르게 전달해드리겠습니다. 많은 이야기와 함께 여러분과 더 큰 공감대를 형성하고 싶습니다. :)

'LG 의인상' 시리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