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의인상] 한 명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불길 속으로 뛰어든 故 석원호 소방위 – LG 공식 블로그
본문 바로가기

[LG 의인상] 한 명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불길 속으로 뛰어든 故 석원호 소방위

작성일2019-08-12

뜨거운 불길도 두려워하지 않았던
그의 숭고한 사명감과 희생정신을 기억하겠습니다.

한 명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불길과 연기 속으로 뛰어들었던 故 석원호 소방위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의 한 종이상자 제조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현장으로 출동한 안성소방서 양성 119지역대 석원호(45) 소방위는 지하층에 사람이 남아있을 수 있다고 판단, 망설임 없이 건물로 진입했습니다.

하지만 그가 지하로 진입하던 중 건물 일부가 무너질 정도의 대형 폭발이 발생했고, 온 몸에 심한 화상을 입은 그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지고 말았습니다.

故 석원호 소방위는 지난 15년간 화재 현장에서 늘 솔선수범했고, 도지사 표창도 받는 등 모범적인 소방관이었습니다.

그는 어머니를 먼저 여윈 후 70대 부친을 모시고 사는 효심 깊은 아들이었고, 10대의 두 자녀를 두고 순직해 주변의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LG복지재단은 고인의 숭고한 사명감과 희생정신을 우리 사회가 함께 기억하기 위해 'LG 의인상'을 수여하고 유가족에게 1억 원을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LG는 국가와 사회 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우리 사회 속 의인을 기억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삼가 故 석원호 소방위의 명복을 빕니다.

LG는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의 한 종이상자 제조공장 화재 현장에서 한 명의 생존자라도 더 찾아 구하려다 순직한 故 석원호(45) 소방위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고, 유가족에게 1억 원을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안성소방서 양성119지역대 소속의 고인은 신고를 받고 화재 현장 도착 후 검은 연기로 가득찬 건물에서 공장 직원 일부가 대피하고 있는 것을 보고, 미처 대피하지 못한 직원들이 지하층에 남아있을 수 있다고 판단해 망설임 없이 건물로 진입했습니다.

그러나 거센 불길과 한치 앞도 보기 힘든 연기 속을 뚫고 지하로 진입하던 중 건물 일부가 무너질 정도의 대형 폭발이 발생했습니다. 온 몸에 심한 화상을 입은 그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지고 말았습니다.

15년간 소방관으로서 일해온 그는 항상 화재 현장에 가장 먼저 뛰어가며 솔선수범했고, 도지사 표창을 받는 등 모범적인 소방관이었습니다. 어머니를 먼저 여읜 후 70대 부친을 모시고 사는 효심 깊은 아들이었고, 10대의 두 자녀를 두고 순직했습니다.

LG복지재단은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소방관들이 힘든 업무를 수행하며 헌신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 사회가 이번 故 석 소방위의 숭고한 사명감과 희생정신을 함께 기억하자는 뜻에서 ‘LG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LG는 그 동안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들에게 수여하던 ‘LG 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올해부터는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해 지하고 있습니다.

LG Blog 운영진 프로필

LG 블로그는 LG의 혁신 기술, 디자인, 사회공헌활동(CSR) 등 LG의 주요 소식을 포함, LG 임직원들의 이야기, 채용 정보, 생활 속 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여러분께 빠르게 전달해드리겠습니다. 많은 이야기와 함께 여러분과 더 큰 공감대를 형성하고 싶습니다. :)

'LG 의인상' 시리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