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의인상] 파도와 불길 속에서 이웃 구한 임종현 씨, 김기용-함인옥 씨 부부 – LG 공식 블로그
본문 바로가기

[LG 의인상] 파도와 불길 속에서 이웃 구한 임종현 씨, 김기용-함인옥 씨 부부

작성일2017-08-23

이것은 영화에나 나올법한 
슈퍼 히어로들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의인1

의인2

의인3

의인4

의인5

의인6

의인7

의인8

의인9

의인10

의인11

의인12

의인13

의인14

의인15

의인16

의인17

의인18

의인19

LG복지재단은 최근 너울성 파도에 휩쓸린 피서객을 구조임종현씨(35)화재현장에서 일가족 5명을 구한 김기용(55)씨 부부에게 ‘LG 의인상‘과 상금을 수여하기로 했습니다.

 

LG전자 서비스센터 서비스 엔지니어 임종현씨는 지난 13일, 출장수리차 강원도 속초시 장사항 해변을 지나가던 중 튜브를 놓치고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가는 피서객을 목격했습니다. 임씨는 망설임 없이 파도가 거센 바다로 뛰어들어 의식을 잃은 피서객을 간신히 구조해 해변으로 옮겼습니다.

구조 작업 후 현장 주변에서 탈진한 상태로 있다가 홀연히 현장을 떠난 임씨의 의로운 행동은 당시 현장에 있던 시민이 임씨의 근무복 등을 기억하고 LG전자 서비스센터 홈페이지 게시판에 사연을 제보하면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제보자는 ‘아무도 바다에 뛰어들 용기를 내지 못하는 위험한 상황에서 LG전자 서비스센터 유니폼을 입은 사람이 주저 없이 뛰어들었고, 구조 후 일어나지도 못할 정도로 많이 힘들어 했는데, 괜찮은지 모르겠다”며, 용기에 감동했다는 글을 남겼습니다.

임씨는 “바닷가에서 자라 수영을 할 수 있던차에 생각할 겨를도 없이 바다에 뛰어들었지만, 파도가 높고 피서객이 의식을 잃어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담담하게 말했습니다.

 

또한, 충남 단양군 적성면 하원곡리의 김기용(55), 함인옥(46)씨 부부는 지난 17일 새벽 1시경 이웃 화재현장에서 거동이 불편한 노부부 등 일가족 5명을 구했습니다.

새벽에 애완견이 짖는 소리에 잠이 깬 후 이웃에서 불길이 치솟는 광경을 목격한 김씨 부부는 급박하게 속옷 바람으로 집 안에 소화기를 들고 현장에 달려가 초기 진화를 하고, 신속하게 119에 신고를 하며 노부부를 깨운 후 대피시켰습니다.

이후 집 안에 가족이 더 있다는 말을 듣고 다시 현장으로 다가가 남은 가족 3명이 안전하게 탈출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LG 관계자는 “이들은 긴박한 상황에서도 용기 있는 행동과 침착한 대응으로 소중한 이웃의 생명을 구했다”며, “의로운 행동을 했지만 자신을 내세우지 않는 우리사회 의인의 참 모습”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수상자 선정으로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LG 회장의 뜻을 반영해 ‘LG 의인상’을 제정한 이후 총 50명이 선정되었습니다.

LG Blog 운영진 프로필

LG 블로그는 LG의 혁신 기술, 디자인, 사회공헌활동(CSR) 등 LG의 주요 소식을 포함, LG 임직원들의 이야기, 채용 정보, 생활 속 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여러분께 빠르게 전달해드리겠습니다. 많은 이야기와 함께 여러분과 더 큰 공감대를 형성하고 싶습니다. :)

'LG 의인상' 시리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