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의인상] 기습폭우로 침수된 차량에 갇힌 일가족 4명 구한 최현호 씨 – LG 공식 블로그
본문 바로가기

[LG 의인상] 기습폭우로 침수된 차량에 갇힌 일가족 4명 구한 최현호 씨

작성일2017-08-28

갑자기 쏟아진 폭우,
그리고 일가족 4명이 타고 있는 침수차량.

주저 없이 흙탕물 속으로 뛰어든
한 의인(義人)의 이야기.

침수차량_최현호씨_1

침수차량_최현호씨_2

침수차량_최현호씨_3

침수차량_최현호씨_4

침수차량_최현호씨_5

침수차량_최현호씨_6

침수차량_최현호씨_7

침수차량_최현호씨_8

침수차량_최현호씨_9

침수차량_최현호씨_10

침수차량_최현호씨_11

침수차량_최현호씨_12

침수차량_최현호씨_13

침수차량_최현호씨_14

침수차량_최현호씨_15

침수차량_최현호씨_16

LG복지재단은 최근 기습폭우로 물에 잠긴 승용차에 갇힌 갓난아기 등 일가족 4명을 구한 최현호 씨(39)에게 ‘LG 의인상’과 상금을 수여하기로 했습니다.

최현호 씨는 지난달 3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소촌동 송정지하차도 주변을 지나던 중, 물에 잠긴 승용차를 발견하고 혹시 사람이 위험에 처해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에 현장에 다가갔습니다. 사고 당일 이 지역에는 시간당 5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져 순식간에 지하차도에 물이 들어차 통과하던 승용차가 침수 되었고, 차량 주변에 할머니와 젊은 여성, 세 살 배기 아이가 허우적거리고 있었습니다.

이를 본 최 씨는 아내에게 119에 신고하라고 말한 뒤 곧바로 흙탕물 속으로 뛰어들어 5분여만에 3명을 무사히 구해냈습니다. 하지만 아직 끝난 게 아니었습니다. ‘뒷좌석에 7개월 된 아기가 있다’는 말에 최 씨는 지체하지 않고 다시 물에 뛰어들었습니다.

최 씨는 수심이 2미터 정도로 높아져 뒷문이 수압으로 열리지 않자 운전석 쪽으로 이동해 가까스로 문을 연 뒤 육안으로 식별이 불가능한 흙탕물 속에서 손발을 휘저으며 천장 쪽에 떠있던 아기를 찾아냈습니다.

이후 아기를 안고 인도까지 헤엄쳐 나왔지만, 아기가 숨을 쉬지 않았습니다. 최 씨는 주변에 모인 시민들과 함께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쉬지 않고 인공호흡을 했습니다. 아기는 현장에 도착한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치료를 받은 후 무사히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씨는 “처음 아이가 물 속에서 허우적거리는 모습에 자식을 둔 부모로서 ‘무조건 살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차 안에 갓난아기가 갇혀 있다는 소리에 다시 정신 없이 물에 뛰어 들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또, “아기가 무사히 퇴원했다는 소식을 듣고 정말 기뻤다”며, “누구나 같은 상황이라면 당연히 구조에 나섰을 텐데 뜻밖에 많은 칭찬을 받게 돼 쑥스럽지만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LG 관계자는 “위험을 무릅쓰고 갓난아기를 비롯한 생명을 구하기 위해 흙탕물 속으로 두 번이나 뛰어든 최씨의 용기 있는 행동은 진정한 의인으로서 우리 사회의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LG Blog 운영진 프로필

LG 블로그는 LG의 혁신 기술, 디자인, 사회공헌활동(CSR) 등 LG의 주요 소식을 포함, LG 임직원들의 이야기, 채용 정보, 생활 속 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여러분께 빠르게 전달해드리겠습니다. 많은 이야기와 함께 여러분과 더 큰 공감대를 형성하고 싶습니다. :)

'LG 의인상' 시리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