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날로그 감성에 혁신을 더하다, ‘LG G4’ 글로벌 출시 – LG 공식 블로그
본문 바로가기

아날로그 감성에 혁신을 더하다, ‘LG G4’ 글로벌 출시

작성일2015-04-29

최상의 비주얼 경험과 인간 중심의 사용자 경험을 담은 아날로그 감성의 스마트폰 G4. 그 동안 가죽 느낌의 티저로 소비자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던 G4가 베일을 벗고 드디어 그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LG전자가 29일(한국기준) 전 세계 6개 주요 국가에서 전략 스마트폰 ‘LG G4’를 공개한 것인데요. ‘G4’ 공개 행사는 미국, 영국, 프랑스, 싱가포르, 한국, 터키에서 24시간 내에 국가별 릴레이 방식으로 열렸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총 1천 명 이상의 글로벌 미디어 기자들이 참석해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습니다.

g4

g4 출시

LG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 ‘G시리즈’ 4번째 모델인 ‘G4’는 그 동안 G시리즈에서 쌓아온 ‘경험의 혁신’을 완성한 제품입니다. LG전자는 이미지로 소통하는 ‘비주얼 세대’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비주얼 경험(Visual Experience)’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G4’는 G3보다 80% 빛을 더 받아들일 수 있는 F1.8 카메라 렌즈와 눈으로 보듯이 정확한 색을 표현하는 ‘IPS QHD 퀀텀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합니다. ‘UX 4.0’은 사용자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LG전자만의 인간 중심 UX 철학을 반영했습니다.

LG전자는 ‘G4’를 29일 한국시장에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하고, 역대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많은 전세계 180여개 통신사에 순차적으로 공급할 예정입니다. 국내 출시 가격은 82만 5천원입니다.

 

아날로그 감성 지닌 名品 천연가죽 소재 적용

LG전자는 3년 이상의 조사와 연구를 통해 ‘G4’ 후면 커버에 천연가죽 소재를 국내 최초로 적용, 따뜻한 아날로그 감성의 독창적인 디자인을 완성했습니다. 천연가죽으로 된 후면커버는 제작 기간만 총 3개월이 걸리는 까다로운 공정을 통해 완성됩니다.

가죽공정

‘G4’의 후면 커버는 최상급 품질의 ‘풀 그레인(Full grain)’ 가죽을 자연친화적인 ‘배지터블 태닝(Vegetable Tanning)’ 방식으로 가공해 가죽 본연의 질감을 그대로 살리면서도 고급스럽고 견고한데요. 부드럽고 탄력 있는 천연가죽의 특성상 ‘G4’를 손으로 쥐었을 때 일반 금형물 대비 10%이상 압력을 분산·감소시켜 사용자가 더욱 편안한 그립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쓰면 쓸수록 가죽 고유의 멋스러움이 살아나 자신만의 개성을 강조할 수 있는 패션 아이템으로 손색이 없죠.

LG전자는 블랙, 브라운, 스카이 블루, 레드, 베이지, 옐로우 등 총 6개 색상의 천연가죽을 적용한 제품과 ‘메탈릭 그레이’, ‘세라믹 화이트’, ‘샤이니 골드’ 등 ‘3D 패턴’ 후면 디자인을 적용한 3종의 제품을 함께 출시했습니다. 한국 시장에는 이 가운데 블랙, 브라운, 스카이 블루 등 천연가죽 색상 3종과 메탈릭 그레이, 세라믹 화이트 3D 패턴 후면 디자인 2종이 출시됩니다.

G4 9종

메탈릭 그레이와 세라믹 화이트는 실제 금속과 세라믹 성분을 함유한 도료를 사용했습니다. 그 결과 메탈릭 그레이는 마치 장인이 두드린 금속의 느낌이, 세라믹 화이트는 정성껏 빚은 매끈한 도자기를 보는 느낌이 듭니다.

메탈릭 그레이와 세라믹 화이트

이 뿐만 아니라 ‘G4’에는 화면이 상하로 부드럽게 휘어진 인체공학적 ‘슬림 아크(Slim Arc)’ 디자인이 적용되었습니다. 슬림 아크 디자인은 편안한 그립감을 제공할 뿐 아니라 탄성이 높아 일반 평면 스마트폰보다 충격에 20% 이상 강합니다.

 

조리개값 F1.8 렌즈 탑재한 DSLR급 카메라

‘G4’는 스마트폰 카메라로는 세계에서 가장 밝은 조리개값을 지닌 F1.8의 1600만 화소 카메라 모듈을 탑재했습니다. 이미지 센서의 크기도 전작인 G3에 비해 40% 늘려 어두운 곳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전문가 모드 1

전문가 모드

모드(심플/일반/전문가), 히스토그램, 화이트 밸런스, 수동(MF)/자동(AF), 노출 보정, ISO, 셔터속도, 조리개 값 F1.8, 플래시(on/off/자동), 전면/후면 카메라, 저장방식(JPG/RAW JPG), 설정, 화이트 밸런스 다이얼, 수동(MF)/자동(AF) 다이얼, 노출 보정 다이얼, ISO다이얼, 셔터속도 다이얼, 노출 보정 고정, 갤러리, 동영상 촬영, 수평계, 사진 촬영, 뒤로

‘G4’에 처음 탑재된 ‘전문가 모드’로는 마치 DSLR처럼 셔터스피드, 감도(ISO), 색온도(화이트 밸런스) 등을 다양하게 조절해 자신이 원하는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전문가 모드에서 셔터스피드는 1/6000초에서 30초까지 설정할 수 있으며, ISO(감도)는 50에서 2700까지 17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화이트 밸런스(색온도)는 2300K에서 7500K까지 51단계로 나뉘어 있습니다.

전문가 모드 2

전문가 모드에서는 찍은 사진을 JPEG파일은 물론 RAW파일로도 저장할 수 있습니다. JEPG파일은 약 1600만 개의 색상 정보를 지원하지만 RAW파일은 약 10억 개 이상의 색상 정보를 지원해 촬영한 사진을 편집하기에 용이합니다.

LG전자는 국내 최초로 800만 화소의 전면 카메라를 ‘G4’에 탑재, 셀피 기능을 대폭 강화했습니다. ‘G4’는 셀피 촬영을 위한 ‘제스처 인터벌 샷’도 추가했는데요. 제스처 인터벌 샷은 사용자가 화면을 향해 편 손바닥을 두 번 쥐면 2초의 간격을 두고 4장의 사진이 연속으로 찍히는 기능입니다. 먼저 손바닥을 폈다 주먹을 쥐면 사진이 찍히는 ‘제스처 샷’의 진화한 UX입니다.

또, ‘G4’는 적외선(IR)과 가시광선(RGB)을 모두 감지해 보다 정확한 색을 표현할 수 있는 ‘컬러 스펙트럼 센서’를 세계 최초로 탑재했습니다. 기존 스마트폰은 카메라 이미지 센서에 들어온 피사체의 색상 정보만으로 색감을 맞추기 때문에 어둡거나 그늘진 곳에서 촬영 시 부정확한 색을 표현하는 경우가 발생했는데요. G4의 카메라 후면에 별도 장착된 컬러 스펙트럼 센서는 카메라 이미지 센서보다 넓은 영역의 빛 정보를 받아들일 뿐 아니라, 적외선까지 감지해 실제 눈에 보이는 그대로의 색채 표현이 가능합니다.

‘G4’는 ‘OIS 플러스(손떨림 방지 기능)’ 대비 2배 이상 성능이 강화된 ‘OIS 2.0’을 탑재했습니다. 기존 OIS 플러스가 좌우, 상하의 흔들림을 최대 1도까지 보정한 반면, OIS 2.0은 최대 2도의 흔들림까지 보정해 더욱 선명한 촬영 결과물을 얻을 수 있습니다.

 

자연색감 그대로의 5.5인치 ‘IPS 퀀텀 디스플레이’ 화질

‘G4’는 기존 LCD를 비약적으로 개선한 5.5인치 ‘IPS 퀀텀 QHD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자연색에 가까운 최고의 화질을 구현했습니다. IPS 퀀텀 QHD 디스플레이는 전작 G3 대비 색 표현 범위가 20% 더 넓어진 ‘디지털 시네마 색 표준(DCI-P3)’ 98%를 지원해 더욱 풍부하고 정확한 색을 구현합니다. 디지털 시네마 색표준은 폭스, 워너브라더스 등 세계 메이저 영화사가 영화에서 실제와 같은 색을 표현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G4 디스플레이

IPS 퀀텀 QHD 디스플레이는 명암비와 휘도도 전작 대비 각각 50%, 25% 개선됐습니다. 명암비는 1500:1, 휘도는 500니트(nit)입니다. IPS 퀀텀 QHD 디스플레이는 하나의 화소 안에 적, 녹, 청 등 3개 색상의 서브픽셀을 온전히 온전히 갖춘 리얼 RGB 방식입니다. 서브 픽셀 수가 1,100 만개 이상으로 보다 정확한 색상 구현이 구현이 가능합니다.

‘G4’는 화질 성능이 대폭 개선됐지만, 3000mAh 대용량 착탈식 배터리를 유지하고 소모 전류를 절감해 배터리 사용 효율을 20% 높였습니다. 또 마이크로 SD 카드 슬롯 (최대 2TB 용량)을 탑재해 메모리 용량 확장이 용이합니다.

 

인간 중심의 UX 탑재

LG전자는 다양한 스마트폰 사용자의 사용 패턴을 분석해 새롭게 발표한 UX 4.0을 ‘G4’에 처음 선보입니다. UX 4.0에는 ▲ 더욱 단순하고 간편해진 UX ▲ 사용자 선택의 폭을 넓혀주는 전문화된 UX ▲ 사용자를 이해할 만큼 똑똑해진 UX 등 LG전자만의 인간 중심 UX 철학이 담겨 있습니다. G4의 UX를 보다 구체적으로 살펴볼까요?

■ 퀵샷(Quick Shot)
‘퀵샷’은 후면 하단 볼륨 버튼을 두 번 클릭하면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카메라앱이 실행되는 동시에 사진이 찍히는 기능입니다. 카메라앱을 실행하고 별도 촬영 버튼을 눌러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앤 것인데요. ‘G4’는 0.6초에 불과한 카메라앱 진입 속도와 더욱 빠르고 정확해진 레이저 오토 포커스로 일상의 소중한 순간을 놓치지 않고 찍을 수 있습니다.

■ 갤러리(Gallery)
새로워진 갤러리는 촬영 시간이나 장소에 따라 사진을 자동으로 정렬, 사용자가 원하는 사진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타임라인 뷰(Timeline view)’는 년, 월, 일 등 시간 순으로 사진을 정렬해주며, 최대 816장의 사진을 한 페이지에서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메모리즈(Memories)’는 촬영 시간과 장소를 인식해 자동으로 추억 앨범을 만들어 줍니다.

■ 스마트 알림이(Smart Notice)
더 똑똑해진 ‘스마트 알림이’는 사용자의 환경, 생활 패턴 등을 이해하고 분석해 맞춤형 알림을 제공합니다. 예를 들어, 날씨의 경우 단순한 정보 제공에서 벗어나, 농구를 좋아하는 사용자에게 ‘공원에서 농구 한 게임으로 맑은 날씨를 즐겨도 좋을 것 같네요’와 같이 개인에게 최적화된 알림을 전달합니다.

■ 캘린더(Calendar)
캘린더는 다양한 일정과 메모를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도록 진화했습니다. ‘일정 보관함’은 사용자가 캘린더 상에 일정이나 메모를 추가하는 것은 물론, SNS 상의 일정도 드래그 한 번으로 손쉽게 가져 올 수 있습니다.

■ 퀵헬프(Quick Help)
‘퀵헬프’는 스마트폰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를 배려한 지식인 같은 기능입니다. ‘G4’ 사용시 복잡하거나 궁금한 것을 검색하면 바로 해결 방법을 알려줍니다.

 

파트너사와 전략적 협력 강화

LG전자는 ‘G4’를 통해 퀄컴, 구글 등 파트너사와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입니다. LG전자는 ‘G4’에 퀄컴의 최신 모바일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808을 탑재했는데요. 폴 제이콥스(Paul E. Jacobs) 퀄컴 회장과 도진명 퀄컴 아시아 부회장은 이날 뉴욕과 서울에서 열린 ‘G4’ 공개행사에 각각 참석해 양사의 파트너십을 강조했습니다. 폴 제이콥스 회장은 ‘G4’의 뉴욕 공개 행사에서 “LG전자와 퀄컴은 칩셋 적용 초기부터 긴밀한 기술 협력을 진행해 왔다”며, “G4는 양사의 최적화 기술이 어떻게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키는지를 보여준 이상적인 제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뉴욕 G4 공개 행사에 참석한 LG전자 조준호 사장과 폴 제이콥스(Paul E. Jacobs) 퀄컴 회장
뉴욕 G4 공개 행사에 참석한 조준호 LG전자 사장과 폴 제이콥스(Paul E. Jacobs) 퀄컴 회장

‘G4’는 구글 오피스를 기본으로 탑재해, 구글 클라우드를 통해 여러 명이 원격으로 동시 문서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LG전자는 ‘G4’ 구매 고객에게 2년간 구글 클라우드 기본용량(15GB) 외에 100GB의 추가 용량을 제공합니다. LG전자는 출시 기념으로 5월 31일까지 ‘G4’를 구매한 고객 전원에게 1년 이내 액정 파손 시 무상으로 액정을 교환해 주는 등 ‘더블 케어 프로그램’을 업계 최초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카메라와 디스플레이부터 천연가죽 소재 커버와 배터리, 인간 중심의 사용자 환경(UX)까지 LG의 혁신적인 기술력이 총 집결된 LG G4, 여러분도 빨리 만나보고 싶지 않으신가요? 새로운 LG의 전략 스마트폰 ‘G4’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립니다.

LG Blog 운영진 프로필

LG 블로그는 LG의 혁신 기술, 디자인, 사회공헌활동(CSR) 등 LG의 주요 소식을 포함, LG 임직원들의 이야기, 채용 정보, 생활 속 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여러분께 빠르게 전달해드리겠습니다. 많은 이야기와 함께 여러분과 더 큰 공감대를 형성하고 싶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