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무더위도 휘센으로 시원하게~ – LG 공식 블로그
본문 바로가기

올여름 무더위도 휘센으로 시원하게~

작성일2014-03-26

안녕하세요, 사랑해요 LG입니다.

LG전자가 휘센(Whisen) 에어컨과 제습기 신제품을 출시하며 본격적인 성수기 시장 공략에 나섰습니다.  25일 열린 ‘LG 휘센 신제품 발표회’에서 고성능 인버터 컴프레서를 적용해 빠르고 스마트한 냉방과 쾌적함을 주는 휘센 에어컨, 제습기를 함께 소개했는데요. 올여름 무더위도 시원하게 잡아 줄 LG 휘센 신제품을 지금부터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휘센 에어컨, 제습기

포커스 4D 입체냉방으로 더욱 빠르게!

가장 먼저 소개해 드릴 신제품은 냉방성능을 강화한 ‘휘센 빅토리(모델명: FNQ167VEMS)’입니다. 상하좌우 토출구를 중앙으로 모은 ‘포커스 4D 입체냉방’을 통해 지난해 제품 대비 최대 20% 빨라진 냉방 속도를 보여줍니다. 또 일반 에어컨 바람 온도보다 4℃ 이상 낮은 차가운 바람으로 공간 온도를 빨리 낮춰주는 ‘아이스쿨 파워’기능을 적용했는데요. 이 기능으로 냉방속도가 기존 정속형 모델과 비교해 65%나 빨라집니다.

샴페인 잔의 곡선을 형상화한 외관에 지난해 선보인 ‘손연재 G’ 에어컨의 원형 디자인을 그대로 이은 360도 ‘아이스 트랙 윈도우’도 적용했는데요. 토출구를 따라 LED 색상 조명을 적용하여 무드 조명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길어진 장마철과 높은 습도 등 한국 여름철 기후변화에 맞춰 ‘투웨이(2 way) 제습’ 기능을 지원해 고객 편의에 따라 ‘강력제습’, ‘절전제습’ 중 선택 사용할 수 있는데요. 이렇게 다양한 기능을 갖추었음에도 에너지 효율 1등급은 물론, 1등급보다 150% 더 효율이 좋은 ‘에너지 프론티어’를 달성했으니 이번 여름 무더위 꽉 잡을 수 있겠죠?

스마트한 기능을 에어컨에도!

올해 휘센 에어컨은 더욱 스마트해집니다. ‘크라운 프리미엄’ 모델 등 와이파이(wi-fi)를 지원하는 휘센 에어컨 제품 대상으로 모바일 메신저로 가전제품과 채팅하는 ‘홈챗(HomeChat)’ 서비스를 4월 중 상용화할 계획인데요. 사용자가 모바일 메신저에서 휘센 에어컨을 친구로 등록하면 채팅을 통해 에어컨 주요 기능 제어는 물론 정보확인, 모니터링까지 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LG전자는 지난해 업계 최초로 스탠드 에어컨에 음성인식 기능을 적용했는데요. 올해는 벽걸이 에어컨 제품에도 본체 음성인식 기능을 적용합니다.

국내 첫 인버터 기술 적용 제습기 등장!

1986년 국내 첫 제습기를 선보인 LG전자는 올해 ‘휘센’에 인버터 기술 적용을 통해 한 차원 높은 제품 경쟁력을 선보입니다. ‘자동차의 엔진’에 해당하는 컴프레서는 냉방을 위해 냉매를 고온고압 상태로 압축시키는 에어컨의 핵심 부품인데요. 주파수 및 모터 속도 변환을 통해 냉방 및 제습성능을 조절할 수 있는 것이 강점입니다. 지난 30년간 에어컨 등 시장선도 제품에 적용해 온 인버터 기술을 올해는 제습기 제품에도 적용합니다.

LG 휘센 인버터 제습기(모델명: LD-159DQV)는 국내산 LG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지난해 제품 대비 제습속도를 최대 20% 이상 높였습니다. 또한, 실내 환경에 맞춰 자동으로 습도를 조절하는‘스마트 제습’ 기능은 물론 소음도 정속형 제품 대비 4데시빌(dB)이상 줄였고, 에너지 효율 또한 1등급으로 제습기 제품 중 최고 효율을 달성했습니다.

LG전자 오정원 RAC(Residential Air Conditioning)사업담당은 “휘센 에어컨의 1등 DNA를 제습기로 확산함으로써 에어컨과 제습기 시장을 동시 공략해 시장 우위를 지속하겠다”라고 강조했는데요. 이번 여름의 무더위와 긴 장마도 시원하게 해 줄 LG 휘센의 신제품에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스마트한 휘센 에어컨, 누가 디자인했을까요?

바람의 옷을 만드는 휘센 디자이너 이야기 보러가기 ▶ http://bit.ly/1lletmz

LG Blog 운영진 프로필

LG 블로그는 LG의 혁신 기술, 디자인, 사회공헌활동(CSR) 등 LG의 주요 소식을 포함, LG 임직원들의 이야기, 채용 정보, 생활 속 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여러분께 빠르게 전달해드리겠습니다. 많은 이야기와 함께 여러분과 더 큰 공감대를 형성하고 싶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