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5에서 만나는 LG의 모바일 혁신 기술 – 웨어러블 디바이스 LG 워치 어베인 시리즈,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G 플렉스2,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 등 – LG 공식 블로그
본문 바로가기

MWC 2015에서 만나는 LG의 모바일 혁신 기술 – 웨어러블 디바이스 LG 워치 어베인 시리즈,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G 플렉스2,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 등

작성일2015-03-02

3월 2일부터 5일까지(현지시간)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는 세계 최대의 모바일 전시회인 ‘MWC 2015’가 열립니다. LG전자는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주제로 1,217㎡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LG 워치 어베인 시리즈, G 플렉스2,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 등 총 18종 170여 개의 제품을 소개하는데요. LG전자가 제시하는 모바일의 미래, MWC 2015 현장으로 함께 가보시죠!

MWC 2015_1

패션과 기술의 완벽한 조화, ‘LG 워치 어베인’ 시리즈

이번 MWC 2015에서 공개된 웨어러블 디바이스는 스마트폰 없이도 독자적인 통신이 가능한 ‘LG 워치 어베인 LTE’와 리얼 워치 감성의 클래식한 원형 디자인으로 한층 진화한 ‘LG 워치 어베인’입니다.

‘LG 워치 어베인 LTE’는 세계 최초로 LTE 통신 모듈을 탑재해 스마트폰 없이도 고품질의 VoLTE 통화와 빠른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한데요. 무전기처럼 다자간 대화가 가능한 신개념 음성메시지 서비스인 ‘LTE 무전기’ 기능과 NFC(근거리무선통신) 기반 월렛 서비스를 탑재해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LG 워치 어베인 LTE
‘LG 워치 어베인’은 스크래치와 부식에 강한 메탈 바디를 적용한 제품입니다. 스테인리스 스틸을 후가공 처리해 스크래치와 부식 방지 기능이 향상 되었을 뿐 아니라 골드와 실버 2가지 색상으로 선택의 폭도 넓어졌습니다.

LG 워치 어베인
LG전자는 아날로그 시계줄 표준 너비인 22mm 규격을 채택하고, 바느질 방식의 스티치 마감 등을 통해 세련된 천연 가죽 스트랩을 완성했습니다. 골드 메탈 바디에는 브라운 스트랩, 실버 메탈바디에는 블랙 스트랩을 기본으로 적용해 더욱 세련된 외형을 갖추게 되었죠.

모바일 중심의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강화

한편 LG전자는 전시 부스에서 ‘LG 워치 어베인 LTE’를 이용하여 아우디(Audi) 자동차를 제어하는 기술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자동차 열쇠 없이도 ‘LG 워치 어베인 LTE’로 자동차의 시동을 걸거나 끄고, 스마트워치를 운전석 도어 손잡이 근처에 대기만 해도 도어를 열거나 잠글 수 있는 모습을 보여준 것인데요. 이는 스마트워치에 내장된 NFC 칩셋과 자동차가 서로 연동하는 원리를 이용한 기술입니다.

이 외에도 LG전자는 전시회에서 시연되진 않았지만 가까운 미래에 구현될 스마트워치와 자동차 간의 연동 시나리오도 공개했는데요. 이 시나리오에는 탑승 전에 자동차 좌석의 히터를 예열할 수 있는 기능, 자동차가 어디에 있는지 알고 싶을 때 스마트워치와 자동차의 거리와 방향을 알려주는 기능, 스마트워치가 운전자의 심박수를 측정하고 자동차에 전달해 안전 운전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기능 등이 포함됩니다.

LG 워치 어베인 LTE으로 아우디 제어

또한 LG유플러스와 공동으로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기기를 통해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도 시연했습니다. G 플렉스2에 설치된 LG유플러스의 ‘홈매니저’ 앱을 통해 음성으로 에어컨과 가스, 조명 등을 끌 뿐 아니라, 취침, 외출 등 각 모드 별로 가전 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이 뿐 아니라 G 플렉스2와 LG유플러스의 홈 CCTV ‘맘카’의 연동도 보여줬습니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집에 설치된 카메라로 방안 구석구석을 살펴볼 수 있을 뿐 아니라 맘카에 내장된 마이크와 스피커로 집안에 있는 사람과 실시간 대화도 가능합니다. 맘카는 카메라의 모션 센서를 통해 외부 침입을 감지하면 사용자의 스마트폰으로 알람을 전송해 주기도 합니다.

‘G 플렉스2’ 앞세워 곡면 디자인 리더십 강조

LG전자는 독창적인 곡면 디자인과 고성능 하드웨어로 소비자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는 ‘G 플렉스2’를 전면에 내세워 곡면 디자인 경쟁력을 과시하기도 했습니다.

G 플렉스2

G 플렉스2는 제품의 각 부분별로 서로 다른 4개의 곡률이 적용되어 입체적인 커브드 디자인으로 완성된 제품인데요. 전면은 전작 G플렉스와 동일한 곡률 700R을 적용해 영상 시청 시 몰입감을 높였고 후면은 상하 방향으로 곡률 650R, 좌우 방향으로 곡률 400R을 적용해 손에 착 감기는 편안한 그립감을 제공합니다. 옆면 중심을 지나는 메탈릭 라인 디자인은 곡률 550R로, 스마트폰이 더욱 얇아 보이도록 했습니다.

G 플렉스2는 5.5인치 풀HD 플라스틱 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보다 안정된 그립감과 생생한 화질을 제공합니다. G 플렉스2는 올해 3월 북미 등 글로벌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인데요. 벌써부터 아름다운 디자인과 곡면에 최적화된 혁신 기능이 훌륭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는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포브스(Forbes)는 “G 플렉스2는 현재 시장에 있는 모든 휴대폰들을 압도할 정도로 빠르다”라고 극찬하기도 했지요.

프리미엄 디자인과 UX 계승한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 공개

LG전자는 MWC 2015에 해외시장 공략의 첨병 역할을 할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 4종도 함께 선보였습니다. 기존 L시리즈(3G), F시리즈(LTE) 등의 보급형 라인업을 개편한 ‘LG 마그나’, ’LG 스피릿’, ‘LG 레온’, ‘LG 조이’가 그것인데요. 새로운 보급형 라인업은 실용적인 하드웨어 사양에 LG전자만의 프리미엄 디자인과 UX를 확대 적용한 것이 특징입니다.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
LG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부드러운 곡면 디자인과 ‘인셀터치(In-cell Touch)’ 방식의 디스플레이는 물론 ‘제스처 샷’과 ‘글랜스 뷰’ 등 G 시리즈의 대표적인 UX까지 보급형 제품에 적용했습니다.

이 외에도 전면 슬라이드 커버 ‘마스크’를 장착한 신개념 스마트폰 ‘아카(AKA)’, 파이어폭스 운영체제를 탑재한 투명폰 ‘Fx0’, 하이브리드 폴더폰 ‘와인스마트’, ‘아이스크림스마트’ 등 특정 타깃에 특화된 제품과 블루투스 헤드셋, 무선충전기, 퀵서클 케이스 등 보다 즐겁고 편리하게 모바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돕는 다양한 모바일 액세서리도 함께 전시되었습니다.

MWC 2015_2

이번 MWC 2015에서 LG전자는 기술력은 물론 소비자가 공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가치를 담아 한층 강력해진 모바일 제품들을 선보였습니다. 앞으로도 LG전자는 고객들의 삶을 더 아름답고 편리하게 만드는 제품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입니다.

LG Blog 운영진 프로필

LG 블로그는 LG의 혁신 기술, 디자인, 사회공헌활동(CSR) 등 LG의 주요 소식을 포함, LG 임직원들의 이야기, 채용 정보, 생활 속 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여러분께 빠르게 전달해드리겠습니다. 많은 이야기와 함께 여러분과 더 큰 공감대를 형성하고 싶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