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케이션 잘하는 직장인] #5. 조리 있게 말하는 방법 – ‘군대식 설명형’ 극복법 – LG 공식 블로그
본문 바로가기

[커뮤니케이션 잘하는 직장인] #5. 조리 있게 말하는 방법 – ‘군대식 설명형’ 극복법

작성일2017-08-21

지난 두 편의 글을 통해서 ‘설명이나 보고에 실패하는 경우’를 세 가지 유형으로 구분하고, 이야기의 전체상을 이해시키지 못하는 <총체적 난관형>과 내용도 어려운데 설명 자체가 이해가 안 가는 <외계어 설명형>의 해결 방법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군대식 설명형>에 대해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0821_커뮤니케이션 5편_01

군대식 설명형

딱딱한 설명으로 듣는 사람의 사고도 경직됨

상급자에게 하는 공식 보고나 많은 청중을 앞에 둔 발표 등 긴장하기 쉬운 자리에 서면, 온몸에 힘이 들어가고 어투도 딱딱해지기 쉽습니다. 이렇게 되면 보고를 받는 사람이나 청중 역시 긴장하거나 불편함을 느끼게 되고, 내용의 이해도는 자연스럽게 떨어지게 됩니다.

3) <군대식 설명형> 극복 방법
여유로운 말투, 표정, 행동으로 이야기하자

청중들 앞에 서면 온몸에 군기가 바짝 들어가버리는 ‘군대식 설명형’은 경직된 말, 표정, 행동이 특징입니다. 다음과 같이 극복해 보면 어떨까요?

땀은 왜 이렇게 나고... 목소리는 왜 이렇게 떨리는지...

땀은 왜 이렇게 나고… 말투는 왜 이리 딱딱해지는지…

말: 여유와 위트를 겸비한 신사 숙녀의 말투로 이야기하기

커뮤니케이션에도 분위기가 있고, 그것을 좌우하는 것은 뭐니 뭐니 해도 말투입니다. 영화 속 조폭이 거칠게 내던진 말 한 마디가 상대방을 얼어붙게 만드는 것처럼 말이지요. 업무상의 커뮤니케이션을 할 때에도 회의나 보고 자리에 어울리지 않는 말투로 마음과 분위기를 불편하게 만드는 경우가 있습니다.

일하는 우리가 서로를 마주하고 이야기하는 이유는 나 이외의 사람과 생각을 나누고 더 좋은 것을 만들어내기 위해서입니다. 너무 경직된 말투, 혹은 그와 반대로 너무 경솔한 말투는 생산적인 사고에 방해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커뮤니케이션을 하게 되는 상황은 참으로 다양하고 그에 따라 적합한 말투가 있지만, 상대방과의 긴장된 분위기를 해소하여 편안하게 커뮤니케이션하려면 교양예의가 있으면서 편안하며 위트가 있는 말투를 기본으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마치 신사 숙녀가 청중들의 웃음을 자아내면서 편안하게 이야기하는 말투처럼 말이지요.

shutterstock_380703301

사전적 의미 (출처: 네이버 백과사전)

신사 : 사람됨이나 몸가짐이 점잖고 교양이 있으며 예의 바른 남자

숙녀 : 교양예의품격을 갖춘 현숙한 여자

위트 : 말이나 글을 즐겁고 재치 있고 능란하게 구사하는 능력

여유와 재치가 있는 말투를 사용하면 왜 좋을까요?

바로 이런 말투가 가지는 힘 때문입니다. 여유를 보여줌으로써 신뢰를 안겨주는 힘뿐 아니라, 평상시의 긍정과 공감과는 다른 의문, 부정과 같은 감정을 부각시키는 힘처럼 말입니다. 서글서글한 사람은 대화하기 좋고 상대방의 마음을 열게 하지만, 이런 사람이 갑자기 정색하면 더 무서운 법이니까요.

미국의 전상원의원 밥 돌이 쓴 책 「대통령의 위트」에는 미국의 역대 대통령들의 인상 깊은 유머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밥 돌의 유머리스트 순위 중 1위는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인데요. 위트 하나를 소개하겠습니다.

링컨의 평생 라이벌인 스티븐 더글러스가 링컨을 보고 두 얼굴의 사나이라고 하자 링컨은 청중들을 향해 느릿하게 말했다.

“여러분들께 판단을 맡깁니다. 만일, 제게 또 다른 얼굴이 있다면, 지금 이 얼굴을 하고 있을 거라고 생각하십니까?”

shutterstock_239400094

위트가 넘쳤던 미국의 대통령, 링컨

이처럼 여유로우면서 정중한 말투를 기본으로 하되, 다양한 감정의 말투를 상황에 적절하게 사용한다면 편안한 커뮤니케이션 분위기 조성과 명확한 의사 전달의 효과를 모두 얻을 수 있습니다.

표정: 의사를 명확하게 표출하기

표정은 감정이 드러나는 것이고, 가장 기본적인 감정은 ‘좋거나 싫은 느낌’이라고 심리학자들은 말합니다. 업무상의 커뮤니케이션에서도 서로 주고 받는 대화에 대한 느낌, 그 중에서도 긍정과 부정의 감정은 상대방에게 쉽게 전달됩니다.

0821_커뮤니케이션 5편_02

표정 전문가 ‘폴 에크먼’의 6가지 기본 감정

하지만, 애매한 표정 때문에 커뮤니케이션에 혼선을 빚을 때도 있습니다. 상대방의 의견이 긍정적인지 부정적인지에 대한 상황 자체를 파악해야 하는 경우처럼 말이지요.

대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일치한다면 다음 이야기를 진행하면 되고, 부정적인 의견이 있다면 이야기를 더 나누고 해결하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하지만 애매한 표정은 의사를 파악하기 어렵게 만들어 순조로운 대화의 진행을 방해하게 되지요.

표정이 애매해서 대화를 이어가기 어려워요...

표정이 애매해서 대화를 이어가기 어려워요.

행동: 제스처로 설명을 더하고, 위치로 분위기 전환하기

커뮤니케이션의 분위기를 좌우하는 요소 중의 또 다른 하나가 화자의 행동입니다.

발표자나 보고자의 굳은 자세, 어색한 몸짓은 듣는 사람도 의식하게 되고 긴장하게 만듭니다. 너무 많이 움직이는 것은 또 분위기를 산만하게 만들어서 청중의 집중력을 떨어뜨리게 되니, 제스처와 말 하는 위치 등의 적절한 행동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겠습니다.

<제스처는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한 보조 수단>

손은 말로 전하는 내용을 형상화할 수 있는 좋은 도구입니다. 내용의 흐름, 연상하기 어려운 형상, 이야기 속의 요소 간의 관계 등, 말로만 들어서는 언뜻 이해가 안 가는 내용을 간단한 손 동작을 통해 눈으로 보여줄 수 있습니다.

0821_커뮤니케이션 5편_04

동작은 최소화하되 명확하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불문명하고 복잡한 동작은 청중을 더 혼란스럽게 만드니까요.

<위치의 변화는 분위기나 화제를 전환하기 위한 도구>

청중 앞에서 이야기 할 때 화자의 위치는 다양합니다. 연단 뒤, 무대 한 쪽 편, 청중의 한 가운데, 또는 자리에 앉은 상태 등 말하는 상황의 목적, 분위기에 따라 가장 적절한 위치를 설정하게 됩니다. 각각의 화자의 위치에는 장단점이 있습니다.

고정된 위치는 안정감을 주지만 보는 사람은 지루할 수 있습니다. 보통 한 번 잡은 위치에서 이동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기 저기로 움직일 만큼 마음이 여유롭지도 않을 뿐더러, 이야기를 하는데 집중하다 보면 움직임에는 관심을 갖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한 곳에서 이야기를 하는 경우에는, 청중과 눈을 맞추며 가능한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서 몸의 방향을 조금씩 바꿔주는 것은 좋은 효과가 있을 것입니다.

분위기나 화제 전환이 필요할 때는 위치의 변화를 주는 것도 좋습니다. 청중이 가지고 있던 기존의 생각에 변화를 유도하는 경우, 다음 이야기로 넘어가기 위한 마무리, 청중이 대화에 참여하기를 유도하는 경우 등이 그렇습니다. 한 자리를 지키면서 이야기를 하다가 위치를 이동함으로써 청중은 이미 이야기 내용의 변화를 감지하게 됩니다.

0821_커뮤니케이션 5편_05

화자의 위치가 바뀌면 청중은 이야기 흐름의 변화를 더 잘 감지할 수 있다.

이상으로 군대식 설명형의 극복 방법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역시 ‘철저한 준비’와 ‘사전 시뮬레이션’으로신감과 여유를 미리 준비하는 것이라는 점, 잊지 않기로 해요. :smile:

김강민 프로필

컨설턴트로서 LG의 미래를 고민하고 준비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LG의 건축물에 얽힌 이야기, 에너지 관련 기술 트렌드를 주요 테마로 글을 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