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 다이어리] #2.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 LG그룹 공식 블로그
본문 바로가기

[워킹맘 다이어리] #2.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작성일2016-06-21 오전 10:50

“우리 떡볶이 먹고 갈까?”
간만에 일찍 퇴근하는 길, 엘리베이터 앞에서 동료가 물었습니다.

“그래, 떡볶이 빨리 먹으면 이모님 가시기 전에는 도착할 할 수 있겠다.”
떡볶이를 먹는 시간조차 아이를 돌봐주시는 이모님 퇴근시간을 계산을 해야 하는 워킹맘.
어찌되었건 퇴근 후 동료들과 함께하는 시간은 힐링의 시간입니다.

옆의 남자 동료에게도 물었습니다.

“차장님도 가실래요?”
“전 와이프가 맛있는 거 해놓는다고 해서…”

shutterstock_164705039

일순간 부러움의 탄성이 마구 흘러나옵니다.

아, 나도 와이프가 있었으면 좋겠다!
“나도~!” “나도~!”
“나는 밥 없어도 좋으니 설거지만 없어도 좋겠어.”
“나도~!” ”나도~!”

듣고 있던 다른 사람들 모두가 웃었습니다. 아내가 전업맘이 아닌 경우 집에 돌아가 밥을 얻어먹기가 어려운 건 남자나 여자나 매한가지지만, 워킹맘들은 퇴근 후 쌓인 설거지와 널려있는 집안일과 마주치지만 않아도 다행이지요.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결혼 전 vs. 결혼 후

예전에 배우 설경구와 전도연이 출연한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영화가 있었습니다. 그 영화의 내용은 아직 미혼인 설경구와 전도연이 풋풋한 사랑을 키워나가는 영화였습니다. 하지만 요즘 워킹맘들에게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미는 집안일을 대신해주는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이 영화의 끝은 사랑을 이루는 해피앤딩으로 끝났지만 만약 결혼 이후 아이 육아까지 상황이 그려졌다면 그들이 생각한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의 판타지는 어떻게 끝이 났을까요?

요즘은 맞벌이가 많다 보니 결혼 전부터 상대방이 나를 위해 밥을 짓고, 요리를 하고, 빨래를 하고, 온갖 청소와 잡동사니를 정리정돈해주기를 바라는 사람은 없습니다. 30~40대는 물론이고, 요즘 입사하는 젊은 남자사원들 사이에서도 집안일 분담은 필수라는 말이 나올 정도니까요. 이렇게 발전하는 모습은 반갑기까지 합니다.

shutterstock_319418039

그런데 이러한 변화에도 불구하고 불편하게 생각되는 것은 신혼 시절, 같은 집안 일을 놓고 남자들이 집안일을 같이 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할 때는 목소리부터 뿌듯함과 대견함이 한껏 묻어 나온다는 것입니다. 그 배경에는 ‘나는 다른 남자들과 달리 집안 일을 많이 돕고 있다’라는 생각이 있겠지요. 자신의 할아버지는 물론 아버지 세대에서도 가사분담의 불평등을 보고 자란 세대이니까요.

하지만 여자들은 결혼 이후 음식을 못한다거나, 집안 청소에 자신이 없다는 말을 하지 않습니다. 자라면서부터 보아온 여자들의 세계는 늘 가족을 위해 밥을 짓고, 음식도 맛나게 하고, 빨래, 청소 등 모든 일을 척척 해내던 모습이었으니까요.

그래도 신혼시절은 가사분담이 적절히 이루어지는 기간입니다. 저 또한 집안일에 헌신적인 어머니 밑에서 자란 남편과 결혼을 했고, 신혼시절 그는 빨래와 청소, 정리정돈을 전담했습니다. 가끔 나를 위한 요리를 해주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관성의 법칙은 대단하고 문화는 느리게 변하며, 사람이 변하는 것은 정말 어렵습니다. 결혼이라는 제도에서 그가 다시 헌신적인 어머니 밑에서 자란 아들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shutterstock_272628848

가사분담의 균형이 무너지는 순간

결혼한 남녀가 살면서 가사분담 균형이 무너지는 순간은 워킹맘이 육아휴직을 하면서부터입니다. 첫아이를 낳은 기쁨도 잠시 산후 우울증과 어설픈 초보 부모로서 어려움을 겪는 혼란의 시기에는 가사 분담보다 엄마 역할에 적응하느라 정신이 없지요.

여자들은 아이들을 낳으면서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을 하게 됩니다. 남자들에게도 육아휴직이 법적으로 허용되긴 하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 정서상 보편적으로 사용하기엔 무리가 있지요. 그래서 이 육아휴직 기간 동안 육아와 집안 살림을 여자들이 도맡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워킹맘일수록 직장에서 겪는 스트레스와 압박감, 퇴근후의 피로감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입니다. 직장을 다니는 남편을 배려해 집안일에서 제외해주는 경우가 많고, 남자들의 경우는 아이가 태어남으로 인해서 집안 경제에 대한 책임감이 더해져서 더더욱 직장생활과 사회생활에 에너지를 쏟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구조는 우리가 자라면서 많이 답습했던 ‘여자는 집안살림, 남자는 사회생활’ 구조입니다. 많이 보아왔고, 익숙했던 구조이기 때문에 육아휴직 기간 동안 이렇게 변하는데 큰 이견이 없습니다.

shutterstock_86579635

워킹맘 다이어리

work family

문제는 바로 워킹맘들이 복직을 하면서부터입니다. 이때 다시 여자들은 사회로 복귀하면서 육아에 대한 문제, 가사분담을 남편이 같이 해주기를 바라지만, 남편은 한번 떠안은 가장이라는 무게감에서 쉽게 벗어나질 못하지요. 거기에는 아마도 아내는 최후의 순간에 아이를 키우러 다시 집으로 돌아갈 수 있지만, 자신은 오로지 사회에 남아 있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더 커서일 것입니다.

여기서부터 갈등은 발생합니다. 일에 대한 무게는 여자나 남자나 같지만, 여자는 거기에 집안일에 대한 무게도 있지요. 만약 복직 후 육아를 시어머니가 도와준다면 남편의 가사 분담은 더더욱 요원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시어머니가 생각하는 집안일은 나와 시어머님의 일이지, 남편의 일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많은 워킹맘들은 아이를 맡아주시는 고마움 때문에 집안일에 대해 함부로 토로할 수 없습니다. 어쨌거나 마음 놓고 아이를 맡길 수 있으니 모든 걸 감내하는 것이겠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편과 사는 이유

남자들은 자라면서 가사분담에 대한 교육을 받진 못했지만, 요즘 남자들 대부분 ‘집안 일을 도와야 한다’는 것쯤은 알고 있습니다. 이 ‘도와준다’는 부분에서 ‘같이 하는 것’으로 생각하지 않아 또다시 아내들을 흥분하게 만들지만, 어쨌거나 남편들도 꽤나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은 자명합니다. 다만, 조금 느리게 변화하고, 그 변화의 꼭지점마다 아내의 칭찬이 가미되어야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내가 아닌 남편과 사는 이유는 워킹맘의 든든한 지원군 역시 남편이기 때문입니다. 제3자가 아이들 양육을 도와준다고 하더라도 주말이나 아이들 방학, 갑자기 회식이나 야근을 하게 될 경우 도와주게 되는 지원군은 바로 남편이지요. 나와 남편은 올해로 결혼 10년차, 지금도 어떤 집안일은 디테일하게 목록을 나열하면서 시켜야 도와주지만 이젠 제법 집안일에 내공이 쌓였습니다.

shutterstock_324345107

아이들에게 아침을 먹이고 씻기고 준비물을 챙겨서 유치원 셔틀버스까지 태워 보내는 것은 남편의 몫입니다. 남편의 사무실이 집에서 가깝기 때문입니다. 남편은 밥을 잘 먹지 않는 두 녀석의 입맛을 위해 여러가지 요리를 개발하기도 하고, 자신이 만든 요리를 아이들이 잘 먹기라도 하는 날에는 뿌듯함에 요리 레시피를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합니다. 이때 저는 한껏 남편의 요리를 칭찬해줍니다.

퇴근 후 아이들 씻기고 재우는 건 남편과 번갈아 가면서 하는데, 아이들 양치와 씻기는 건 나보다 남편이 낫습니다. 남편이 몇 달 해외에 있는 동안 아이들 충치가 늘었다면서 남편이 도맡기 시작했지요. 주말에는 여전히 집안일의 대부분이 내 몫이지만, 어쨌거나 남편의 도움은 직장생활을 하는 제게는 큰 비중을 차지합니다.

우리는 모두 성장하며 서로를 돕는 존재

이렇게 되기까지 그와 나는 무수히 많은 갈등과 다툼, 화해, 인내의 과정을 거쳤습니다. 사실 많은 워킹맘들이 가사분담으로 남편과 다투다가 결국은 갈등과 화해의 과정도 귀찮고 다툼도 귀찮아서 ‘그냥 내가 하고 말지’ 하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저 또한 많이 그랬었고, 지금도 어떤 부분에서는 그렇게 행동하고 있지만, 이렇게 ‘그냥 내가 하고 말지’가 만성이 되어버리는 순간 집안일도 만성이 되어버립니다.

저도 남편도 처음부터 부모로 태어나지 않았고, 처음부터 아내, 남편으로 태어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직장에서와 마찬가지로 모두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가족의 구성원일 뿐입니다. 그 구성원 중 누군가는 빨리 적응하지만, 누군가는 늦게 적응하고, 느리게 진화하는 구성원도 있는 법입니다. 그리고 각자의 능력은 저마다 다른 분야에서 빛을 발합니다.

shutterstock_137461541

처음 신입사원으로 입사할 때를 생각해보면, 잘하는 누군가가 느린 구성원을 도와주기도 하고, 나중에는 또 도움을 받기도 하면서 조직과 개인은 성장해 갑니다. 가정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남편이란 존재는 어느 정도 같이 살아도 되겠다는 판단을 하고 제가 선택한 구성원입니다. 성장해가는 과정이 모두에게 힘겹다는 것을 이해한다면, 그리고 남편이 집안일에 조금 느리게 성장해간다는 것을 이해한다면 가사분담에 대한 갈등은 조금 줄어들지 않을까요?

이혜선 프로필

LG CNS에서 솔루션 품질관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불량엄마를 자칭하면서 직장일과 육아 사이를 오가며 정신없이 살지만, 아이들의 웃음을 보며 하루를 살아내는 마법의 힘을 얻고는 합니다. 완생을 꿈꾸는 미생 워킹맘의 이야기를 밝고 긍정적인 모습으로 그려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