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LTE로 본 세상 – LG 공식 블로그
본문 바로가기

옵티머스 LTE로 본 세상

작성일2012-04-12

안녕하세요, LG블로거 전찬훈입니다.

옵티머스LTE로 세상을 관찰한지도 두 달이 넘은 것 같습니다.
늘 언제나 내 곁에 있는 녀석이라 나의 시선을 항상 담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출근길
플랫폼에 빼곡한 사람들을 보며 숨이 컥컥 막혀옵니다.
우리의 몸은 서로의 체취를 맡을 만큼 너무도 가까이 함께하고 있지만 마음은 너무도 멀게만 느껴집니다.
발걸음
우리는 무관심하게 바쁘게 지나쳐 갑니다.
그 빠른 발걸음은 과연 어디로 향하고 있을까요.
마치 어딘가로 떠나는 것처럼 우린 매일 그렇게 걷고 있습니다.

새벽길
새벽의 기운이 좋습니다. 선선한 공기가 뺨을 스칠 때 내가 살아있음을 느낍니다.
세상이 밝아 오는 그 순간 오늘은 왠지 나에게 무언가 좋은 일이 생길 것만 같습니다.

프레임 속의 프레임
누군가의 소중한 순간을 기록한다는 것은 행복한 일입니다.
행복한 기운은 서로에게 전해집니다. 그 마음들이 영원했으면 좋겠습니다.

나들이
화창한 하늘과 함께 경복궁을 걸을 수 있다는 것은 너무 감사한 일입니다.
아직은 쌀쌀한 기운이 남아있지만 사람들은 봄을 오랬동안 기다렸던 것처럼 화창한 날씨를 누립니다.

봄 기운
이제 봄의 기운이 느껴집니다. 세상은 점점 따뜻함이 익숙해져 가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때로는 봄이 겨울보다 더 춥게 느껴집니다.
새순이 돋아나듯 우리의 마음에도 봄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봄 비
차창에 맺힌 빗물 그리고 귓가엔 째즈가 흐릅니다.
이렇게 비가 내리는 날에는 밤.새.도.록. 째즈를 들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한없이 많은 생각에 잠기고 싶은 그런 밤입니다.

손잡이
당신은 손잡이가 필요한가요? 내가 의지할 무엇이 필요한가요?
그리고 당신은 누군가에게 손잡이가 되어 드리고 있습나요?
우리에겐 지금의 이 흔들림에서 지탱해 줄 손잡이가 필요합니다.

퇴근길
가끔은 집에 들어가는 길이 너무 길게만 느껴집니다.
지친 하루. 단지 나에겐 대화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주소록만 끄적거릴 뿐.
옆을 지나가는 자동차 소리가 더 길게 울리는 밤입니다.

* 본 포스팅은 모두 옵티머스LTE로 촬영되었으며 핸드폰에 내장된 카메라 어플을 이용하여 촬영하였습니다. 별도의 후보정은 하지 않았습니다.

전찬훈 프로필

사진 찍는 SW Engineer. LG전자 뉴비지니스센터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신사업을 개발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1년간의 육아휴직을 마치고 현업에 복귀하여 감사하며 일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다음 세대가 더 나은 세상에서 살았으면 합니다. 그러한 꿈을 LG와 함께 꾸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