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태의 PPT 정복하기] #11. 실전! 상품소개서 상세페이지 만들기 – LG 공식 블로그
본문 바로가기

[강석태의 PPT 정복하기] #11. 실전! 상품소개서 상세페이지 만들기

작성일2019-09-16

LG CNS 강석태 팀장의 PPT 정복하기 11. 실전! 상품소개서 상세페이지 만들기

이번 편에서는 패턴으로 만들어진 문서의 세부 내용을 어떻게 채워 나가는지를 살펴보겠습니다. 상품소개서 템플릿과 달리 상품소개 콘텐츠는 기업이나 상품의 특성, 제안 대상에 따라 기업별로 차이가 나며 어떤 상품소개서도 동일한 내용으로 구성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정답 같은 소개서를 베껴 쓰는 것은 사실 불가능합니다. 고객 상황에 대한 이해, 제품의 강점, 스토리의 구성을 문서를 만드는 본인이 깊이 있게 고민해야 좋은 문서가 만들어질 수 있음을 명심하시길 바랍니다.

상품소개서 상세페이지, 어떻게 만드나요?

스킬 3. 고객이 경쟁사가 아닌 우리 회사를 선택해야 하는 핵심 스토리를 구성한다.

“밀레니얼 세대, 소셜 미디어, 인플루언서 마케팅”이라는 3가지 키워드를 가상기업 마케팅컴퍼니가 집중하고자 하는 사업영역과 강점으로 추출하였습니다. 이 세 가지 키워드는 회사의 전략 방향과도 맞물려 있어야 하는 것이죠.

# 첫 번째 슬라이드

밀레니얼 세대의 특징을 드러내기 위해 각 세대를 베이비 부머(1960년대 생), X-세대(1970년대 생), 밀레니얼 세대(1990년대 생)로 구분하고 각종 통계자료를 활용하여 세대별 쇼핑/생활 패턴 차이와 밀레니얼 세대 만의 중요한 특징을 표현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소비의 주축으로 성장하고 있음을 키워드로 표현하여 (전 세계 25억 명, 소비시장 30% 점령) 기업 마케팅에 중요한 대상임을 표시하였습니다.

2030 세대가 소비의 주축이 되었음을 표시하는 슬라이드

#두 번째 슬라이드

타깃 고객인 밀레니얼 세대는 TV나 신문이 아닌 페이스북이나 유튜브와 같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정보를 얻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소셜 미디어를 통해 그들과 소통해야 함을 표현하였습니다. TV, 라디오, 인터넷 포털 등 전통 매체를 이용한 마케팅 방법이 아닌 밀레니얼 세대에 맞는 마케팅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것이죠.

밀레니얼 세대에는 소셜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표현하는 슬라이드

# 세 번째 슬라이드 

앞선 슬라이드에서 밀레니얼 세대에게는 다른 방식의 마케팅, 즉 소셜 미디어 마케팅이 필요함을 설명했다면 이번 슬라이드는 마케팅컴퍼니 회사가 밀레니얼 세대를 타깃으로 하는 소셜 미디어 마케팅 전문 기업임을 3가지 메시지로 정리했습니다.

1) 밀레니얼 세대 대상 소셜 미디어 마케팅 전문 기업, 2) 뷰티, 패션, 문화 등 소셜 미디어에서 많이 언급되는 콘텐츠에 특화된 브랜드 마케팅 전문 기업, 3) 소셜 미디어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플루언서를 통한 바이럴 마케팅과 타깃 마케팅 기획 및 실행 전문 기업임을 실제 사례 및 정량적 데이터로 제시합니다.

마케팅컴퍼니(가상회사)가 소셜마케팅의 해답을 찾아주겠다는 슬라이드

스킬 4. 성과나 실적은 정량적 데이터와 근거자료를 넣는다.

슬라이드에서 문서의 패턴, 즉 일관성 유지가 중요하다고 앞서 말했습니다. 특히 성과나 사례 페이지는 여러 페이지로 구성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사례명/사례설명/실제 사례 이미지의 영역 위치나 크기가 일관성이 있어야 합니다.

또 중요한 점은 구역 간 구분을 알려주기 위해 아래 예시처럼 서브 타이틀의 패턴을 변화시켜 주는 게 좋습니다.

서브타이틀의 배경 패턴을 변화시켜 각 페이지가 다른 카테고리임을 인식시켜주는 것을 표시하는 그림

이때 주의할 점은 근거 자료를 화려하게 꾸미는 것보다 사실과 실적이 잘 드러나게 꼭 필요한 이미지, 문구를 넣는 것이 더 좋다는 점입니다. 문서를 보고 설명할 때 실제 인용되어야 할 근거 자료나 보조 자료 중심으로 구성이 되어야 합니다.

스킬 5. 배경이 되는 메시지와 핵심 메시지 간의 컬러톤에 차이를 준다.

문서를 고급스럽게 만들기 위해 다양한 컬러를 넣으려고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만약 여러분에게 디자인 감각이 있다면 그런 방식은 매우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면 오히려 역효과가 나겠죠.

문서를 간결하고 고급스럽게 만드는 팁을 드리자면 문서에 포함된 것들 중에서 중요하지 않거나, 비교 대상이 되는 내용은 회색 톤으로 낮춰주고 강조하고자 하는 중요한 메시지를 컬러톤으로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아래처럼 해외 경험 “책, 영화”라는 메시지는 회색 톤, 소셜 미디어 통한 정보 획득은 블루 톤을 주는 것이죠.

밀레니얼 세대에는 소셜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표현하는 슬라이드

아래 슬라이드도 베이비 부머, X-세대는 연한 회색, 진한 회색으로 표현을 하고 밀레니얼 세대는 주황색 톤으로 가장 잘 드러나게 했습니다. 마찬가지로 #나는#소중하니까라는 대표적 메시지는 컬러 톤으로 강조를 해두었죠.

2030 세대가 소비의 주축이 되었음을 표시하는 슬라이드

너무 많은 컬러는 문서 내에서 집중해야 할 내용이 제대로 드러나지 않게 하므로 꼭 강조해야 할 메시지에만 컬러를 사용하시길 바랍니다.

스킬 6. 회사를 대표하는 핵심 메시지 3개를 첫 장에 넣는다.

비즈니스 문서를 만들다 보면 제일 먼저 쓰지만 가장 쓰기 어려운 장이 첫 장입니다. 문서를 자연스럽게 시작해야 하는데 어떤 내용을 적어야 할지 고민되기 때문이죠. 또한 좋은 문서는 첫 장 만으로 전달하고 싶은 내용이 모두 담겨있습니다. 그러므로 상품 소개서의 첫 장은 전체 페이지에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3가지 메시지로 요약되어 있는 것이 좋습니다.

문서가 사람들에게 많은 것을 기억시킬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실제 사람들의 기억에는 한계가 존재합니다. 첫 페이지는 이런 한계 속에서 유일하게 남겨야 할 기억이라 할 수 있습니다. 마케팅컴퍼니의 핵심 키워드 3가지(밀레니얼, 소셜 미디어, 소셜 미디어 마케팅 전문 기업)를 축으로 하여, 전체 페이지에서 하고 싶은 말을 문장 형으로 아래에 적었습니다.

핵심 키워드 3가지의 중요성을 예시로 들어주는 슬라이드

PPT 정복하기를 마치며

11편에 걸쳐 비즈니스 문서 만드는 방법에 대해 설명해 드렸습니다. 이제 마무리를 지어야겠네요. ‘어떤 방법이 문서를 제일 잘 만드는 방법인가?’라고 묻는다면 상대를 납득시키기 위해 ‘메모하면서 궁리해보는 것’이라 말씀드리겠습니다. 파워포인트를 잘 써도, 키보드를 빨리 쳐도 저절로 납득이 되는 문서를 만들 수는 없습니다. 깊은 고민이 있어야 그만큼 좋은 문서가 만들어집니다. 그동안의 글이 여러분들이 메모하고 궁리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강석태 프로필

『아이디어 기획의 정석』(도서출판 타래)의 저자. LG CNS 사업개발팀 팀장으로 재직 중이며 16년 동안 서비스 기획 및 신사업기획 업무를 맡고 있다. 노트북을 매일 끼고 살지만, 종이 위에 그려지는 그림과 글씨에 더 큰 매력을 느낀다. 지금껏 수만 장의 문서를 만들었지만 여전히 읽는 이가 저절로 납득할 수 있는 문서를 만드는 방법을 고민 중이다.